[언어발달지연]또래 보다 말이 늦어요...

컬럼.기고|2015.08.31 19:12

[언어발달지연]또래 보다 말이 늦어요...

 




 

 

아이가 또래보다 말이 느릴 때 부모들은 언어발달지연이 아닌지, 또 어떻게 하면 말문을 말리 트일지... 등의 걱정이 늘어 간다. 말이 늦는 데에는 다양한 원인이 존재한다. 언어발달의 경우 24개월에서 36개월 사이에 가장 활발하게 이루어지게 되는데 이때 주변사람들이나 부모들은 대체로 24개월까지의 말 늦음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모든 영역의 발달이 그렇듯 언어 또한 또래아동과의 차이가 많을수록 정상언어수준으로 회복하기는 어려워진다. 아이들의 경우 언어발달은 일반적인 정신발달이 지표가 되기 때문에 부모들은 아이의 언어발달이 원만하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자세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

 

언어이해력과 표현력이 또래에 비해 늦거나 발음에 문제가 생긴 경우 다양한 단어에 대한 사용에 어려움과 함께 자신의 생각이나 감정을 표현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대체로 단순한 구조의 문장사용으로 짧고 한정된 어휘로 이루어진다. 언어이해의 문제가 있을 경우, 특정 단어 혹은 문장의 의미를 이해할 수 없으며, 심한 아이의 경우 기본적인 어휘나 단순한 문장의 이해에도 어려움을 나타낼 수 있다. 또한 언어의 이해와 표현에 문제없이 단순하게 발음에 문제가 있는 아이의 경우 어떤 소리(: , , , , ...등의 자음 혹은 모음 등)를 발음하는데 다른 소리를 내거나 이상한 소리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이렇듯 언어발달이 늦거나 언어습득에 문제를 보이는 아이의 경우 언어를 기초로 하는 학습 영역에 심각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특히 이러한 문제는 유치원 및 학교교육 등 모든 교육들이 언어를 매개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학령 전 관심을 기울여 언어발달이 원만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컬럼 : 김윤숙 (송하언어임상센터 센터장)
  문의 : 062)512-6006

  http://www.songhaspeech.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