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505보안부대 옛터, 시민 품으로…

NEWS/사회/환경|2019.01.11 13:49

505보안부대 옛터, 시민 품으로…

- 광주시, 사적지 원형보존 및 미래세대 교육공간 조성


(사진출처 : 5·18기념재단)


 광주광역시는 5·18사적지 제26호인 505보안부대 옛터를 원형보존하는 한편 역사체험을 통한 미래세대 교육공간으로 조성한다.


광주시는 5·18사적지인 505보안부대(옛 기무부대)를 국방부로부터 양여받기 위해 2007년 6월 5·18사적지(제26호)로 지정한 후 2008년 3월 5·18역사공원으로 공원지정했다. 이어 2014년 10월 국방부와 무상양여 및 교환계약을 체결했다.


 505보안부대 부지가 광주시 소유로 전환되자 광주시는 역사체험을 통한 교육공간 활용을 추진해왔다.


  이를 위해 2015년부터 5·18기념사업 마스터플랜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5·18역사공원조성계획 용역을 수립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였다. 


 또 5·18단체 및 시민사회단체의 의견을 듣고 공원녹지과 등 관련 부서와 업무 협업을 통해 지난해 국비 19억원을 확보했으며, 올해도 건물 안전진단 및 공원조성 실시설계 용역을 위한 사업비 31억원을 확보했다.


 이번 사업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108억원을 투입해 ▲5·18민주화 운동이 미래세대에 계승되는 등 세대 간 통합을 지향하는 역사체험·교육 및 청소년 창의공간 조성 ▲상상력과 호기심을 유발하는 설치물을 자유롭게 탐험하고 체험하는 어린이 꿈의 공원 조성 등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김옥중 5·18선양과장은 “5·18민주화운동 기념공간과 시민 쉼터 공간이 잘 어우러지도록 505보안부대 역사체험 공간 조성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0)

광주 시립도서관, ‘빛고을 책 읽는 시민’ 참여자 모집

라이프스타일/문화|2019.01.11 13:46

시립도서관, ‘빛고을 책 읽는 시민’ 참여자 모집

- 광주 23개 공공도서관 협력…다독자 시상




 광주광역시립도서관은 시민에게 독서를 권장하기 위해 오는 2월부터 ‘빛고을 책 읽는 시민’ 참여자를 모집한다.


 ‘빛고을 책 읽는 시민’은 광주 시민의 독서생활화와 책 읽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역 23개 공공도서관이 협력해 공공도서관 이용 시민 가운데 가장 책을 많이 읽은 시민을 선정해 포상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번 사업 참여 희망자는 2월부터 11월까지 광주지역 공공도서관에 비치된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한 후 참여자가 자주 이용하는 도서관에서 도서를 대출해 읽으면 된다.


 선정은 각 공공도서관에서 다독자를 추천받아 시립도서관에서 최종 선정하게 된다.


   시립도서관은 추천자 중 도서대출 실적이 높은 순으로 12월에 가족 7팀, 개인 8명을 선정해 시장상 및 인증패를 수여하고, 도서대출 권수 및 기간 확대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지난 2013년 가족독서운동 캠페인의 하나로 시작된 ‘빛고을 책 읽는 시민’ 사업은 시민 전체의 독서생활화를 위해 2018년부터 가족, 개인분야로 확대·운영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시립도서관(613-7735)으로 문의하면 된다.


시립도서관 관계자는 “광주 23개 공공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므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

댓글(0)